‘지고신’으로서의 아브라함신

아브라함의 신이 가나안의 ‘지고신’ 엘이었을 가능성은 상당히 높다. 이 신은 아브라함에게 자신을 엘 샤다이El Shaddai(산악의 신)라고 소개하는데, 이는 엘의 전통적 칭호 중 하나다. 다른 곳에서 그는 엘 엘뤼온El elyon(가장높은 신)또는 벧엘의신El of Bethel이라고 불린다. 가나안의 ‘지고신’ 엘의 이름은 이스라엘이나 이쉬마엘 과같은 히브리 이름에 남아 있다.

이스라엘인이 신을 경험한 방법은 중동의 이방인들에게도 잘 알려진 방법이었다.

 

– 다른책

그러나 바알은 불운을 당한다. 그는 죽어서 죽음과 불모의 신 모트의 세계로 내려간다. 아들의 비운을 들은 ‘지고신High God’엘 은 자신의 옥좌를 박차고 나와 참회의 삼베옷을 입고 자기 뺨을 자해하지만 아들을 살리지 못한다. 신성한 영역을 떠나 자신의 쌍둥이 영혼인 바알을 찾아 나선이는 다름아닌 바알의 애인이자 누이인 아나트였다. 그 모습이 ‘마치 암소가 송아지를, 혹은 암양이 그 어린양을 찾는 것’같 았다. 그녀는 바알의 시신을 발견하고 그를 위한 장례 의식을 거행 한 후,모트를 잡아 칼로 동강내어 키질하고 태운 다음 옥수수처럼 으깨어 대지 위에 뿌린다. 다른 위대한 여신인 이난나,이쉬타르,이시스에 대해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전해지는데, 그녀들은 모두 죽은 신을 찾아내고 대지에 새로운 생명을 가져왔다고 한다. 나아가 아나타의 승리는 해를 거븓하여 제의적 축제를 통해 영속화되어야 했다. 뒤에 -자료가 불충분하여 어떤 방법으로 바알이 생명을 얻었는지 확실히 알 수 없지만-바알은 생명을 되찾고 아나트 곁으로 돌아왔다. 남여 양성의 결합으로 상징되는 전체성과 조화에 대한 이러한 신격화는 고대 가나안에서 제의적 성행위 방법을 통해 경축되었다.

카렌 암스트롱 <신의 역사>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