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로디테의 연인으로서의 아레스

아레스와 사랑의 여신 아프로디테는 연인사이로 알려졌다. 그녀는 아레스와의 사이에 여러명의 자식을 두었는데 아버지를 수행하여 전쟁터에나간 아들들 데이모스(공포)와 포보스(낭패), 딸 하르모니아 – 그녀의 이름은 사랑과 전쟁이 이 두가지 위대한 열정 사이에 장차 조화가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가 그들이다. 또 사랑의 남신인 에로스가 그들의 자식이라고도 한다. 에로스는 두가지 신화적 기원을 갖고 있는데 하나는 아레스와 아프로디테의 아들이라는 설이고, 다른 하나는 태초부터 있었던 원초적인 생식력이라는 설이다.

올림포스 신들이 대부분 연루된 연애 사건에 이들 두 연인에 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일리아드』에는 아테나가 던진 돌을 맞은 아레스를 아프로디테가 전쟁터 밖으로 나갈 수 있도록 돕다가 아테나의 주먹을 얻어 맞았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그들은 둘 다 여러 다른 애인들을 두 었다. 아프로디테가 아도니스에게 반하자 아레스는 복수심에 불타 수퇘지로 변신해 잘생긴 젊은이를 살해했다.

아프로디테의 남편이자 대장간의 신 헤파이스토스는 이 연애 사건을 듣고는 간통 현장에 있는 연인들을 함정에 빠뜨릴 궁리를 했다. 그는 보이지 않고 찢어지지 않는 그물을 쳤다. 침대 기둥에 그물을 드리워 서까래에 대롱대롱 매달리게 했다. 그러고 나서는 그는 자기 대장간으로 떠난 것처럼 위장했다. 그 가 대장간으로 떠난 것으로 보이자 아레스는 그의집, 그의 침대로 들어 갔다. 헤파이스토스는 자기가 놓은 덫을 연인들에게 덮치게 하고서는 그들의 배신을 지켜볼 수 있도록 신들을 불렀다 .그런데 신들은 그 광경을 보고 헤파이스토스 편에 서서 격분을 하기는커녕 크게 웃어 댔다.

Share This:

아폴론과 그의 실연

다프네는 아폴론의 첫사랑이었고 에로스는 그를 곤란에 빠뜨린 장본인이었ㄷ. 아폴론이 에로스의 힘을 우습게 여기자 에로스는 황금으로 된, 사랑의 화살을 아폴론의 심장에, 납으로 된, 사랑을 퇴짜 놓는화살을 다프네의 심장에 쏘았다. 그러자 열정에 불탄 아폴론은 다프네쫒아 다니게 되었고 그녀를 막 따라잡으려고 하자 그녀는 아버지인 강의 신에게 도와달라고 빌었다. 아버지는 그녀를 월계수 나무로 변모시켰다. 아폴론은 여전히 그녀를 사랑했다. 월계수는 그의 성수가 되었으며 그녀의 잎사귀는 그의 머리를 장식한 관이 되었다.

카산드라는 아폴론을 버린 대가를 톡톡히 지불한 것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여성이다. 그녀는 트로이의 왕과 왕후인 프리아모스와 헤카베의 딸이 었다. 아폴론은 카산드라의 애인이 되는 조건으로 그녀에게 예언술을 가르쳐 주었다 . 카산드라는 약속해 놓고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 아폴론은 그녀에게 준 예언의 재능을 철회할 수 없었긴 하지만 아무도 그녀의 예언을 믿지 못하게 함으로써 보복했다. 트로이 전쟁이 시작되면서 카산드라는 끊임없이 수많은 비운을 목겨했는데 그것들을 믿기 어려운 나머지 미쳐버렸다.

아폴론은 코로니스와의 연애에서는 좀 성공한 편에 속했다. 그녀는 아름다운 젊은 여성으로 그의 아이를 임신하게 되었다. 남신은 흰 까마귀에게 자기를 자기를 위해 그녀에게서 눈을 떼지 말라는 임무를 주었다. 까마귀는 돌아와서 그녀가 그를 속이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 말은 들은 아폴론은 본디 하얗던 까마귀의 날개를 검게 바꾸어 버리고 코로니스를 죽여 버렸다. 그는 허둥지둥 살인을 저지르고 나서는 곧 후회했다. 그러나 그가 그녀를 살려 내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란 아무것도 없었다. 그녀가 장례식장의 화장용 장작더미 위에 놓여 있을때 아폴론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그의 아들을 구해 내어 켄타우로스 족인 케이론에게 맡겨 키우도록 했다 .이 아들이 아스클레피오스로 치료와 의술의 신이 되었다.

아폴론은 또 한 남성을 사랑하면서 고통을 받았다. 그는 스파르타 왕의 아들인 히아킨토스라는 젊은이를 좋아했는데 어찌나 좋아했던지 내내 같이 지내느라 델피 신전을 버려둘 정도 였다. 어느날 둘은 원반던지기 경기에서 경쟁하게 되었는데 아폴론의 원반이 돌을 스쳐 나는 바람에 히아킨토스는 돌에 맞아 죽었다. 사랑하는 남성의 죽음 앞에서 괴로워하던 아폴론은 히아킨토스가 기릴 것을 맹세했다. 히아킨토스가 흘린 피에서 그의 이름을 가진 꽃, 히야신스가 피어 났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