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트렉의 사가 Gautrek’s Saga – 첫번째 에피소드 「가우티 이야기」 Gauta Pattr

그 당시에는 넓고 커더란 숲이 있었는데, 많은 사람이 인적이 드문 머나먼 접경지대를 개척하여 거기에 터를 잡고 살았다. 그들 중에는 모종의 잘못을 저질러 다른 사람들이 사는 세상으로부터 도망쳐 온 이들도 있었다. 또 성격이 하도 특이해서 도망쳐 온 이들도 있었고, 모험 삼아 찾아온 이들도 있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멀리 떨어져 살면 수모와 조롱을 당하지는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오랫동안 외진 곳에서 살면서 아무도 만나지 않은 채 자기들끼리만 알고 지냈다. 많은 이가 세상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살았고, 그들을 방문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따금 접경지대에서 길을 잃은 사람들이 우연히 그들의 집에 찾아드는게 고작이었다. 하지만 누구도 제 발로 그곳을 찾아가는 사람은 없었다.

이야기는 한 이방인-사냥을 하다가 길을 잃은 가우티 왕- 이 한 집에 찾아가 도움을 청하는 데서 시작된다.

스카프나르퉁그르 Skfnartunger(‘구두쇠’,’수전노’)라는 이름의 집주인은 이제껏 손님을 접대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재산이 조금이라도 축날까봐 전전긍긍했다. 그래서 그는 왕을 슬슬 피했다. 하지만 왕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집 안으로 쑥 들어가서는 탁자에 털썩 앉아 음식을 먹었다 .그리고 그날  밤 그는 구두쇠의 세딸중 가장 똑똑한 막내딸 스노트라 Snotra 의 침대에서 함께 잠을 잤다. 다음날 이른 아침, 가우티는 스노트라에게 아들을 낳으면 자기에게 찾아오라는 약속을 남기고 집을 떠났다. 그녀의 아버지는-그는 왕에게 내내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이를 그리 달가워 하지 않았다.  “스노트라가 집에 돌아왔을때, 그녀의 아버지가 집 안 물건들 위에 올라앉은 채 말했다. ‘엄청난 일이 벌어졌구나. 왕이 우리 집에와서는, 우리가 보는 앞에서 우리 재산을 축내고, 결고 버릴 수 없는 것을 가져가버렸구나. 이렇게 가난해지게 되었으니, 우리 재산을 어떻게 간수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래서 내 재산을 다 보았고 .내 땅을 아들들에게 나누어 주기로했다. 이제 나는 네 어머니와 하인들을 데리고 발할라로 떠나련다.”

텍스트에 따르면, 이곳 사람들에게 자살은 오래된 관습이다. 식구가 너무 늘거나 재산이 너무 적어지면, 노인들은 마을 뒤에 있는 가파른 절벽인 ‘가족 바위’에서 스스로 뛰어 내린다. 그 리하여 구두쇠와 그 아내도 재산을 자식들에게 나누어 주고는 절벽에서 뛰어내린다. 하지만 자식들에게도 나쁜 일들이 닥친다. 맏딸 부부는 그들의 황금 덩어리에서 얼룩을 발견하고는 이를 황금이 줄어든 것으로 착각해 부모의 뒤를 따라 자살을 한다. 둘째 딸 부부는 세가 그들의 곡식 탄알 몇 개를 쪼아 먹자 역시 자살을 한다. 결국 막내 딸 부부인 스노트라와 길링Gilling만 남게 되는데, 그들은 식속이 생기지 않게 하려고 부부 관계조차 갖지 않으며 지낸다. 그런데 스노트라가임신한것을 알게되자, 길링은 이에 너무 당황하여 낙담한 채 가족 바위로 가서 뛰어내린다.

스노트라의 아기가 태어나는데 그가 바로 가우트랙이다.

 

이 이야기는 「가우트렉의 사가」맨 앞부분에 나오는것으로 이어지는 에피소드의 토대가 된다.

 

Share This:

오르크네이 영주들의 사가 Orkneyingasaga

포른요르트Fornjotr라는 왕이 있었다. 그는 단트비크Dantvik 를 향한 만의 동쪽에 있는 핀란드Finland 와 크벤란드Kvenland 라는 곳을 다스렸다. 그곳은 헬싱가 Helsinga 라고 불렸다.  포른요르트에게는 세 명의 아들이 있었다. 한 명의 이름은 ‘대양’ Hlerr  이었는데, 우리는 그를 ‘바다’ 라고 부른다. 다른 한명의 이름은 ‘불꽃’Logi 이었고, 나머지 한명은 카리 Kari 였다. 카리는 ‘서리Frost’를 낳았고, ‘서리’는 ‘옛날 눈발 Snow of Old’ 을 낳았다. 그의 아들의 이름은 ‘1월’Thorri 이었다. ‘1월’에게는 노르Nor 와 고르Gor  이라는 두 아들이 있었다. 그에게는 또 ‘2월’Goi 이라는 딸이 있었다. ‘1월’은 위대한 제사장이었다. 그는 매년 한겨울에 희생 제의를 지냈는데, 사람들은 이른 ‘1월 희생 제의’라 불렀다. 1월과 2월의 명칭은 이들에게서 나온 것이다. 어느 겨울날 1월 희생 제의를 지내던 중 ‘2월’이 사라지는 일이 생겼다. 많은 이가 그녀를 찾아 나섰지만, 찾지 못했다. 한달이 지나갔고 ‘1월’은 이 일을 위해 희생제의를 지냈다. ‘2월’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있을가 해서였다 .사람들은 이를 ‘2월 희생제의’라 불렀다.  하지만 그들은 여전히 그녀가 있는 곳을 알나내지 못했다. 겨울이 세 번 지난 후, 오빠들은 여동생을 꼭 찾겠다는 맹세를 하고, 수색할 곳을 나누었다. 노르는 땅 위를 수색하고, 고르는 암초들과 섬들을 수색하기로 했다. 고르는 배를 타고 여정에 올랐다.

……

노르는 스키를 타고 새와 짐승을 잡아먹으며 북쪽으로 갔다가 서쪽으로, 다시 또 남쪽으로 간 반면, 고르는 물고리르 잡아먹으며 남쪽을 거쳐 서쪽으로 항해를 하면서 발트 해와 덴마크 해협의 섬들을 들렸다. 마침내 소원 Sogn  근방에서 다시만난 두 형제는 영역을 둘로 나누었다.  노르는그가 여행한 스칸디나비아반도 본토를 차지했고, 고르는 섬들과 바다들을 차지했다.

수색을 재개한 후에 노르는 고원지대를 다니다가 잃어버린 여동생을 발견한다. 그녀는 비야르크의 왕 호롤프 King Hrolf of Bjarg 에게 납치를 당했던 것이다. 노르와 호롤프는 결투를 벌이지만, 싸움은 좀처럼 끝나지 않는다. 그래서 그들은 화해를 하고 각자 서로 상대방의 여동생과 혼인을 한다.

이제 노르의 이름을 따서 ‘노르-웨이’Nor-way 라 불리게된 본토에서 가족과 가문이 형성된다. 이와 반대로 고르에게는 아내가 없다.

“노르는 평생 이 영토를 다스렸으며, 그의 아들들이 그 뒤를 이었다. 그들은 영토를 서로 나누어 가졌다. 왕들의 숫자가 늘어날수록 그들의 영토는점점 더 작아졌다.”

고르는 비록 아내는 없었지만 어쨌든 두명의 아들을 얻는다. 그들은 난폭하고 거친 바다의 제왕들이었는데, 이들이 후선이 바로 오르크네이 군도의 통치자들이다. (이 아들들이 이 사가의 주인공)

 

Share This:

니요르드 Njord와 스카디 Skoi 의 잘못된 결혼에 대한 스노리의 설명 TEXT

에시르 신족의 세 번째 신은 니요르드다. 그는 천상에서 노아툰[배의 도시]이라 불리는 곳에 산다. 그는 바람이 언제 블어야 할지를 정해주며 또 바다와 불을 다스린다. 바다에서 고기를 잡거니ㅏ 항해를 하려는 자는 그에게 기도한다. …. 니요르드에게는 스카디라는 아내가 있는데, 그녀는 거인 티야지Thjazi 의 딸이다. 스카디는 아버지의 농장인 트림헤임Thrymheim 에서 살고 싶어 했지만, 니요르드는 바다 가까이서 살고 싶어 했다. 그들은 아홉 밤은 트림헤임에서,  또 다른 아홉 밤은 노아툰에서 살기로 합의 했다. 하지만 니요르드가 산에서 내려와 노아툰으로 돌아왔을 때. 그는 이렇게 말했다.

지겹구나, 산이란.

무려 아홉 밤이나

나는 산에 머물렀다.

늑대 울음소리도

듣기 싫고

백조의 노래도

듣기 싫다.

그러자 스카디가 이렇게 말했다.

잠을 잘 수 없었다오, 나는 바다의

침대위에서서는,

새의 울음 소리가

아침마다 나를 깨웠다오

게다가 갑판에서 날아드는

갈매하고는.

그리하여 스카디는 다시 산으로 올라가 트림헤임에서 살았다. 그녀는 스키를 타고 돌아다니면서 활로 사냥을 했다. 그녀는 ‘눈 신발의 여신’ 또는 ‘눈 신발의 신’으로 불린다.

 

Share This:

외팔이 에길의 사기 Egilssaga einhenda

거인이 주인공을 붙아자 두 발에 족쇄를 채워 강제로 자신의 염소들을 지키게 하는ㄷ ㅔ서 시작된다. 그런데 어느 날 저녁, 에길은 고양이 한마리를 발견하고는 고양이를 옷 속에 감춘 채 거인의 동굴로 데리고 간다. 거기서 그는 거인에게 고양이의 두 눈을보여주고는 이것이 밤에도 사물을 볼 수 있게 하는 “황금의 눈”이라고 설명한다. 거인이 이 보물 눈을 갖고 싶어 하자, 에길은 발의 족쇄를 풀어주면 황금 눈을 박아주겠다고 말한다. 거인은 그의 족쇄를 풀어주고, 잔인 수술에 자신을 맡긴다. “에길이 양쪽으로 날이 달린 창을 집어 들어 거인의 두 눈에 쑤셔 넣자, 거인의 두 눈이 뽑혀 광대뼈에 붙었다.” 에길이 한쪽귀를 잃고 거인이 한쪽 손을 잃은 격전 끝에, 에길은 그곳을 무사히 탈출 했다. 이어서 에길은 두 번째 거인과 싸워 거인의 한쪽 팔을 잘라내고, 그 과저에서 자신의 한쪽 손을 잃는다 .마지막 에피스도으에서는 어떤 난쟁이가 에길의 상처를 치료해주고 그에게 검으로도 쓸 수 있는 의수를 달아주었다. 그 의수 덕분에 에길은 누구보다 강한 싸움의 기술을지니게 되었다.

Share This:

볼숭가의 사가(Volsung Saga) 의 일부분

프레이드마르라는 남자가 있었다. 힘이 셌고 재물도 많았다. 그에게는 파프니르,오타르,레긴이라는 세 아들이 있었다. 그중에서 가장 힘이 센것은 파프니르였다. 그는 성격이 잔인하고 제멋대로였다. 오타르는 고기잡이의 명인으로, 낮에는 보통 수달의 모습으로 변해 폭포의 용소에서 물고기를 잡았다. 그리고 자신이 잡은 것을 먹을 때는, 먹을 것이 점점 없어지는 걸 보지 않으려고 눈을 감고 먹었다. 레긴은 두 형체하고는 닮지 않았다. 그는 별로 용기도 없고 허세도 부리지 않았지만, 온갖 무기를 다룰 수 있는 재주를 갖고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오딘과 로키와 헤닐이라는 세 명의 신이 기나긴 여행을 하는 동중에, 오타르가 물고기를 잡고 있는 폭포 옆을 지나게 되었다. 신들은 그가 눈을 감고 안장서 연어 한 마리를 먹고 있는 모습을 봤다. 그러자 로키가 그를 겨냥해서 돌을 던졌다. 머리에 돌을 맞은 해달은 그 자리에서 쓰러져 죽고 말았다. 로키는 자신이 한 행동을 상당히 자랑스럽게 여겼다.

신들은 다시 길을 가다가, 프레이드마르의 집에 이르게 되었다. 하룻밤만 재워달라고 부탁하며, 먹을 것은 갖고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잡은 것을 주인에게 보여주었다. 프레이드마르는 그들을 안으로 들였다. 그리고 옷과 무기를 벗어 놓고 편히 쉬라고 했다. 신들이 무기를 내려놓고 안자 있는 동안 그는 밖으로 나가서 아들들에게 “너희들의 형제 오타르가 살해되었고, 그 하수인들이 지금 객시에 앉아 있다”라고 말했다. 형재는 곧바로 들어와서 손님들을 붙잡아 꽁꽁 묶었다. “너희들이 죽인 해달은 사실은 프레이드마르의 아들이다. 너희들이 그를 살해한 것에 대해 충분한 보상을 하지않으면 절대로 너희를 풀어 주지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신들은 보상금을 주겠다고 약속하며, 아들의 죽음에 대해 지불해야할 액수는 프레이드마르가 스스로 정하도록 했다. 프레이드마르는 해달의 가죽을 벗기더니 신들에게 말했다. 이 가죽 안에 황금을 채워서 쓰러지지 않고 똑바로 설 수 있도록 하고, 그 위에다가 또다시 금을 덮어씌워서 털가죽이 전혀 보이지 않도록 하면 그것으로 오타르의 보상금을 지불한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했다. 오딘은 로키를 보내서 전세계에서 가능한 한 많은 금을 모아오게 했다.

로키는 우선 바다 속에 사는 여신 란을 찾아가서 그물을 빌려와 용소 속으로 던졌다. 왜냐하면 폭포 옆 바위 안에는 난쟁이 안드발이 살고 있으며,  종종 꼬치고기로 변신해서 물고기가 많은 이 강을 헤엄쳐 다닌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로키가 그물을 던지자마자 금세 꼬치고기는 뛰어오르더니 그물에 잡히고 말았다. 그러자 로키는 안드발이 바위 틈새에 숨겨둔 보물을 전부 가져오지 않으면 놓아주지 않겠다고말했다. 난쟁이는 자신이 갖고 있는 황금을 하나도 남기지 않고 전부 가져와 로키의 손에 넘겼다. 그러나 로키는 난쟁이가 팔찌 하나를 몰래 팔 위쪽으로 미어 올리는 것을 보고, 다른 황금과 함께 그 팔찌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안드발이 이 팔찌만은 자기가 갖고 있게 해달라고 부탁하며, 이것만 있으면 다시 부를 축적하기가 쉽다고 말했다. 하지만 로키는 들은 척도 하지않고 그 팔찌마저 빼앗아버렸다. 그러자 난쟁이는 자신의 바위 속으로 들어가면서, 큰소리로 “그 팔찌와 황금을 소유하게 되는 모든 사람에게는 죽음이 따르리라”라고 저주를 퍼부었다.

로키는 그 말을 듣더니 되받아서 소리쳤다. “그런 말쯤에는 나는 눈도 깜짝 안 한다. 그것이 나에게 퍼붓는 저주라 하더라고 네 마음대로 해도 상관없다. 맹세하건데, 그 저옫의 말은 보물을 갖게된 사람의 귀에는 방울소치처럼 들릴 것이네.”

그가 돌아와서 신들에게 황금을 보여주자, 오딘은 그 팔찌가 마음에 들어 당장 자신의 팔에 찼다. 그러고 나서 그들은 해달 가죽을 세우고 다시 그위를 황금으로 덮었다. 이 정도면 몸값으로 충분할 거라고 하며 프레이드마르에게 보였다. 프레이드마르는 해달을 꼼꼼히 살피더니, 수염 하나가 튀어나와 있는 것을 보고, 이것도 보이이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오딘은 팔에 찼던 안드발의 팔찌를 빼서 내놓았다. 이것으로 몸값은 전부 청산한 셈이 된 것이다.

다음날 아침 오딘은 자신의 투창을 받아들고,로키는 구두를 받아들었다. 그런 다음에 로키가 이렇게 말했다.

“헤어지기 전에 다시 한 번 말해두고 싶은 것이 있다. 안드발이 말하기를, 이 황금 팔찌는 소유하는 모든 사람에게 죽음을 가져다 준다고 했다. 이점은 너와 네 일족은 명심하도록 해라.” 그말을 듣고 프레이드마르는 격노하며 소리쳤다. “너희 놈들이 나에게 준 보물이 완전한 화해와 우정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음흉한 계략을 감춘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네놈들을 살려서 보내지는 않았을 것을…..”

로키는 대답했다. “그 저주는 너와 네 일족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아직 태어나지 않은 수령들이 그 보물을 둘러싸고 목숨을  건 싸움을 하게 될 것이다.”

프레이드마르는 말했다. “빨리 꺼져버려. 내가 살아 있는 한 내 황금을 지킬 것이다. 네놈들의 협박 따위에 눈이나 깜짝할 줄 알아?”

그후에 파프니르와 레긴은 신들이 지불한 보상금의 분배를 요구 햇다. 그러나 프레이드마르가 딱 잘라 거절하자, 파프니르는 밤중에 검으로 자신의 아버지를 찔러 죽였다. 죽기 직전에 프레이드마르는 자신의 아들에게 살해당하는 불행한 죽음을 딸에게 한탄했다. 딸 륭그하이드는 아버지에게 말했다. “어떻게 해야 제가 아버님의 죽음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을까요? 자매가 형제에 대해 복수를 해도 돼나요?”

그러자 프레이드마르는 말했다. “너에게 아들이 생기지 않으면 적어도 딸 하나는 반드시 낳아라. 그리고  그 딸에게 용감한 남편을 찾아주어라. 그렇게 하면 그아들이 우리의 고통에 대한 보상을 해줄 것이다.”

곧 프레이드마르는 죽었다. 파프니르는 보물을 독차지하고, 레긴이 유산의 분배를 요구하자 이렇게 말했다. “이것이 탐나서 나는 아버지를 죽이기까지 했다. 그런 것을 너에게 나누어줄 거라고 생각하니?” 그는 그 보물을 오로지 자기 혼자서만 소유하기를 원했던 것이다. 그는 그것을 산 위에 숨기고, 자신은 용이 되어 그 보물 위에 꼼짝도 하지 않고 누워 있었다.

한편 레긴은 덴마크의 얄프레크 왕을 찾아가서 대장장이가 되어 왕을 모시게 되었다. 여기서 이야기는 마침내 ‘파프니르 살해’라고 불리는 이야기로 옮겨가게 된다. 즉 이 보물을 손에 넣은 지그르드가 어떻게 해서 알프레크 왕을 찾아갔는지, 그가 어떤 부족 출신인지에 대한 이야기로 옮겨가는 것이다.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