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트렉의 사가 Gautrek’s Saga – 첫번째 에피소드 「가우티 이야기」 Gauta Pattr

그 당시에는 넓고 커더란 숲이 있었는데, 많은 사람이 인적이 드문 머나먼 접경지대를 개척하여 거기에 터를 잡고 살았다. 그들 중에는 모종의 잘못을 저질러 다른 사람들이 사는 세상으로부터 도망쳐 온 이들도 있었다. 또 성격이 하도 특이해서 도망쳐 온 이들도 있었고, 모험 삼아 찾아온 이들도 있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멀리 떨어져 살면 수모와 조롱을 당하지는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오랫동안 외진 곳에서 살면서 아무도 만나지 않은 채 자기들끼리만 알고 지냈다. 많은 이가 세상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살았고, 그들을 방문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따금 접경지대에서 길을 잃은 사람들이 우연히 그들의 집에 찾아드는게 고작이었다. 하지만 누구도 제 발로 그곳을 찾아가는 사람은 없었다.

이야기는 한 이방인-사냥을 하다가 길을 잃은 가우티 왕- 이 한 집에 찾아가 도움을 청하는 데서 시작된다.

스카프나르퉁그르 Skfnartunger(‘구두쇠’,’수전노’)라는 이름의 집주인은 이제껏 손님을 접대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재산이 조금이라도 축날까봐 전전긍긍했다. 그래서 그는 왕을 슬슬 피했다. 하지만 왕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집 안으로 쑥 들어가서는 탁자에 털썩 앉아 음식을 먹었다 .그리고 그날  밤 그는 구두쇠의 세딸중 가장 똑똑한 막내딸 스노트라 Snotra 의 침대에서 함께 잠을 잤다. 다음날 이른 아침, 가우티는 스노트라에게 아들을 낳으면 자기에게 찾아오라는 약속을 남기고 집을 떠났다. 그녀의 아버지는-그는 왕에게 내내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이를 그리 달가워 하지 않았다.  “스노트라가 집에 돌아왔을때, 그녀의 아버지가 집 안 물건들 위에 올라앉은 채 말했다. ‘엄청난 일이 벌어졌구나. 왕이 우리 집에와서는, 우리가 보는 앞에서 우리 재산을 축내고, 결고 버릴 수 없는 것을 가져가버렸구나. 이렇게 가난해지게 되었으니, 우리 재산을 어떻게 간수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래서 내 재산을 다 보았고 .내 땅을 아들들에게 나누어 주기로했다. 이제 나는 네 어머니와 하인들을 데리고 발할라로 떠나련다.”

텍스트에 따르면, 이곳 사람들에게 자살은 오래된 관습이다. 식구가 너무 늘거나 재산이 너무 적어지면, 노인들은 마을 뒤에 있는 가파른 절벽인 ‘가족 바위’에서 스스로 뛰어 내린다. 그 리하여 구두쇠와 그 아내도 재산을 자식들에게 나누어 주고는 절벽에서 뛰어내린다. 하지만 자식들에게도 나쁜 일들이 닥친다. 맏딸 부부는 그들의 황금 덩어리에서 얼룩을 발견하고는 이를 황금이 줄어든 것으로 착각해 부모의 뒤를 따라 자살을 한다. 둘째 딸 부부는 세가 그들의 곡식 탄알 몇 개를 쪼아 먹자 역시 자살을 한다. 결국 막내 딸 부부인 스노트라와 길링Gilling만 남게 되는데, 그들은 식속이 생기지 않게 하려고 부부 관계조차 갖지 않으며 지낸다. 그런데 스노트라가임신한것을 알게되자, 길링은 이에 너무 당황하여 낙담한 채 가족 바위로 가서 뛰어내린다.

스노트라의 아기가 태어나는데 그가 바로 가우트랙이다.

 

이 이야기는 「가우트렉의 사가」맨 앞부분에 나오는것으로 이어지는 에피소드의 토대가 된다.

 

Share This:

옌센이 채록한 소녀 하이누벨레의 신화

신화시대에 아메타(Ameta)라는 남자가 사냥에 나갔다가 멧돼지를 만났다. 멧돼지는 도망가려다가 호수에 빠졌다. 아메타는 멧돼지 엄니에 코코넛 야자가 나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날 밤 코코넛을 심으라고 명령하는 코코넛 꿈을 꾼 그는, 이튿날 시키는 대로 하였다. 3일이 지나기 전에 코코넛 야자가 생겨나고, 3일 후에는 꽃이 피었다. 아메타는 그 나무에 올라가 꽃을 꺽고 그것으로 마실 것을 만들었다. 그러나 그는 손가락을 베어 피가 꽃 위로 떨어졌다. 9일 후 그는 꽃 위에 여자아이가 앉아 있는 것을 보았다. 아메타는 그녀를 집어 코코넛 잎사귀로 감쌌다. 그 여자아이는 3일 만에 결혼할 수 있을 만큼 큰 소녀로 성장해 있었고, 그는 그녀의 이름을 하이누벨레(‘코코넛 가지’)라고 지었다. 마로(Maro) 대제(大祭)동안 하이누벨레는 춤추는 장소 한가운데에 서서 9일 밤 동안 춤추는 자들에게 선물을 나누어주었다. 그러나 9일째 되는 날, 남자들은 춤추는 장소의 한가운데에다 묘를 파고 춤추는 동안 하이누벨레를 그 안에 던져버렸다. 무덤은 흙으로 덮이고 남자들은 그위에서 춤을 추었다.

이튿날 아침, 하이누벨레가 집으로 돌아오지 않은 것을 안 아메타는 그녀가 살해당했으리라 짐작했다. 그는 그녀의 시체를 찾아내 몇 조각으로 자른 뒤 팔을 제외하고 여러 곳에다 매장하였다. 매장된 조각에서 미지의 식물, 특히 인간의 주식이 된 감자가 생겨났다. 아메타는 하이누벨레의 팔을 다른 데마 신인 사테네(Satene)에게 보냈다. 사테네는 춤추는 장소에서 9번 회전하면서 나선을 그리더니 그 중앙에다 그녀를 놓았다. 하이누벨레의 팔로부터 문을 만들고 춤추는 자들을 소집하였다. 사테네는 “너는 살해되었기 때문에 나는 더 이상 여기서 살지 않을 것이다. 오늘 나는 이별을 고할것 이다. 지금 너는 이 문을 통하여 나에게 오지 않으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그 문을 통과한 자는 인간으로 남아 있었지만, 그 밖의 것들은 동물(돼지.새.물고기) 또는 정령으로 변하였다. 사테네는 자기가 가고 나면 인간은 사후에만 자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선언하고 지상에서 사라졌다.

Share This:

신의역사1 – 참고 지도

IMG_4352 (1)

 

IMG_4353 IMG_4360 IMG_4359 IMG_4358 IMG_4357 IMG_4356 IMG_4354

카랜암스트롱 – 신의역사1

 

고대 중동의 지도

Share This:

레반트 지역 신화 시대와 전설시대를 구성하는 기본적인 텍스트5

1. 야훼텍스트(J):이것은 기원전 9세기의 남부 왕궁인 유다의 신화를 대표한다. 여기서 창조주는 야훼이며 율법의 산은 시나이산이다. J라는 이름은 남유다 역사가들이 자신들의 신을 ‘야훼’라고 불렀기 때문이다.

2.엘로힘텍스트(E):이것은 기원전 8세기의 북부 왕국인 이스라엘의 신화를 대표한다(그러나 기원전 7세기경 J와E를 통합한 편집자에 의하여 J텍스트관점에서 개작 되었다). 여기서 율법의 산은 호렙 산이며 창조주는 엘로힘(el의 복수형으로, 늘 “하느님”으로 번역된다)이다. ‘E’라는 이름은 북이스라엘 역사가들이 자신들의 신을 ‘엘로힘(Elohim)’이라고 불렀기 때문에 그 첫글자에서 따온 것이다.

3.성스러운 법전(H):이라고 알려진 제의의 규약.  모세가 시나이 산에서 받은 것으로 주장되지만, 기원전 7세기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 <레위기> 17~26장에 보존 되어있다.

4.신명기의 제의 규약(D): 여기서 율법의 산은 호렙 산이지만 창조주는 야훼이다. D의 핵심은 기원전 621년 법전 두루마리라는 것이 거의 확실하다.

5.사제텍스트(P) priestly writers :라고 알려진 것으로, 바빌론 유수 뒤에 사제들의 글을 합친것이다. 기원전 397년 사제 에스라가 예루살렘에서 선포한 법이 핵심을 이루고 있다. 이것은 기원전 300년경까지 증보되고 개정되었다. 신화의 시대와 전설의 시대의 혼합 텍스트는 이 시기 이전에 완성되었을 가능성이 없다.

 

J,E 텍스트 두개의 서로다른 서사시가 후대 편집자에 의해 하나가 되어 히브리성서(구약)의 근간을 이룬다. J문서의 영웅은 아브라함이다. E문서의 영웅은 남쪽과 북쪽에서 모두 존경받는 모세이다. 성서의 오래된 이야기들에는 야훼의 가르침인 ‘토라’가 글로 쓰였다는 기록이 없다.  P텍스트는 J와E의 이야기를 개정하고 구전 혹은 문헌으로 내려오는 오래된 문서들을 취합하여 <민수기>와 <레위기>를 첨가했다.

 

Share This:

빌헬름 슈미트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16456&cid=40942&categoryId=33456

 

독일의 민족학자.언어학자.카톨릭 신부이다.  <신관념의 기원>에서 인간은 많은 신들을 섬기기전에 어떤 원초적인 유일신관이 존재했을 거라는 가설을 제안했다.

Share This:

엘리아데 기본 용어

엘리아데의 <성과속>에서 자주 언급되는 단어들은 아래와같이

1.크라토파니- 에너지(두려움,경외 등)의 현현

2.에피파니- 나타냄,드러나 보임

3.히에로파니-성스러움의 현현

4.테오파니- 신의 현현

5.온토파니(ontophany)-존재의현현

Share This:

엘레우시스에서 멈춘 버스..

데메테르에 대한 기독교 신화 중에서 가장 감동적인 일화는 1940년 2월 초에 일어났는데, 아테네에 있는 신문사가 자세히 설명하면서 해설을 붙였다. 아테네와 코린토스 사이에 있는 버스 정류장 중 한 곳에서 한 노파가 버스를 탔는데, 노파는 “마르고 주름이 쭈글쭈글했지만 키가 매우 크고 날카로운 눈매를 가지고” 있었다. 노파는 차비를 낼 돈이 없었기 때문에 버스 운전사는 노파에게 다음 정류장에 내리라고 했는데, 그곳이 바로 엘레우시스 였다. 그러나 버스 운전사는 엔진을 다시 켤 수 없었다. 마침내 승객들이 자선을 베풀기로 하고 노파의 차비를 대신 내주었다. 노파는 다시 차를 탔고 이번에는 버스가 출발을 했다. 그때 노파가 그들에게 말했다. “당신들은 좀 더 일찍 그렇게 했어야만 했는데, 당신들은 이기주의자들이군요. 내가 당신들과 함께 있으니 다른 이야기를 들려주겠소. 당신들이 살아온 방식 때문에 당신들은 벌을 받을 겁니다. 당신들은 작물들과 물을 얻지 못하게 될거요!” 노파는 위협을 멈추지 않았다.”

<헤스티아hestia>에 게재된 그 기사의 필자는 “노자파가 사라지기 전에 [….] 아무도 그녀가 밖으로 나가는 것을 보지못했다. 그러고 나서 승객들은 서로를 쳐다보았고, 버스표가 진짜로 발행되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노파에게 떼어주고 남은 버스표를 조사했다”고 계속해서 쓰고 있다. 결론으로 샤를르 피가르의 주의 깊은 견해를 인용하도록 하겠다. “나는 이러한 이야기를 접했을 때 일반적인 그리스 연구자들조차도 노파로 변한 코레Core의 어머니가 엘레우시시의 왕 켈레오스의 집에서 예언을 하고 – 몹시 화를 내며 사람들의 경건하지 못함을 책망하면서-모든 지역에 가공할 만한 재난이 있을 거라고 선언했다는 저 유명한 호메로스의 시에 대한 몇몇 기억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믿는다”(ibid, pp 103~104)

 

엘리아데 세계종교 사상사2 권 중에서…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