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102.테네테하라족의 신화:거북과 사리그

거북은 단식 시합을 하자고 사리그를 충돌질했다. 거북이 먼저 땅속으로 들어갔다. 두 달 동안 사리그는 매일 그의 상태를 알아보기 위해 왔다. 두 달 동안 사리그는 매일 그의 상태를 알아보기 위해 왔다. 이때마다 거북은 아주 우렁찬 목소리로 시합을 계속 하겠다고 대답했다. 사실 거북은 출구를 발견했고 매일 자신의 배를 채우기 위해서 구멍을 빠져나오곤 했다. 사리그의 차례가 왔지만, 그는 열흘 이상을 버틸 수가 없어 죽고 말았다. 거북은 동료들을 초청해 사리그의 잔해를 먹었다.

Share Thi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