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67.시페아족의 신화:불의 기원

불의 주인인 육식조류에게서 불을 뺏기 위해 조물주 쿠마파리(Kumaphari)는 죽어서 썩어들어가는 척했다. 우루부독수리들은 그의 시체를 뜯어먹은 다음 안전을 위해 불을 질렀다. 조물주는 벌레 모양을 하고 죽은 첫했으니 새는 속아넘어가지 않았다. 쿠마파리는 결국 두 개의 소관목으로 변했는데 독수리(aigle)가 거기에 불을 질렀다. 조물주가 불을 탈취했고, 독수리는 그에게 불을 만드는 기술을 가르쳐주기로 했다.

Share This: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