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하드 아라냐까 우파니샤드 1,4,1-5Brihadarayaka Upanishad

창조에관하여..

한 처음의 우주는 인간의 형상을 한 자아Self였다. 그는 주위를 둘러 보았지만 아무것도 눈에 띄지 않았다. 그래서 처음으로 <내가 바로 그다(I am he)>하고 소리쳤다. 여기에서 <나>라는 이름이 생겼다. 오늘날에도 누가 말을 건네오면 <응, 나>라는 말로 서두로 삼은 연후에야 자기가 만난 다란 사람의 이름을 거론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는 두려웠다. 사람이 혼자 있으면 두려워지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래서 생각했다. “내가 대체 무엇을 두려워하는가? 나 이외엔 아무것도 없는데?” 그러자 두려움이 사라졌다.

그는 불행했다. 사람이 혼자 있을 때,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것은 이로 인함이다. 그는 짝이 있었으면 했다. 그래서 ㅡ는 남녀가 부둥켜 안고 있는 형상만큼 커졌다. 그는 바로 자기 자신인 이 형상을 둘로 나누었다. 형상은 남편과 아내로 나뉘었다….. 그래서 이 이간의 몸은(아내를 얻기 전에는) 쪼개진 강남콩의 반쪽 같았다…….. 그는 아내와 교합했고 여기에서 인간이 태어났다.

아내는 이런 생각을 했다.(저이는 자신의 형상에서 나를 만들었는데 어떻게 나와 교합할 수 있을까보냐, 내 스스로 숨어버리는 것만 같지 못하다.) 이래서 아내는 암소로 변했다. 그러나 그는 수소로 둔갑하여 암소와 교합했다. 여기에서 가축이 태어났다. 아내가 암말이 되자 남편은 종마가 되었고, 아내가 암 당나귀가 되자 남편은 수당나귀가 되어 아내와 교합하니 여기에 발굽이 한 덩어리로 된 동물이 태어났다. 아내가 암염소가 되자 그는 숫염소가 되었고 아내가 암양이 되자 그는 숫양이 되어 교합하니 여기에서 각각 염소와 양이 태어났다. 이렇게 해서 그는 저 개미에 이르기까지 짝으로 존재하는 모든 생물을 잉태하게 했다.

드디어 그는 깨달음을 얻고 이렇게 생각했다.(내가 만물을 지었으니, 내가 곧 창조로다.)

이로 부터 그는 <창조>라고 불리게 되었다….

Share This: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