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45.테레노족의 신화: 언어의 기원

땅의 심층부(창자)에서 사람을 뽑아낸 후, 조물주 오레카주바케(Orekajuvakai)는 이들이 말을 할 수 있기를 원했다. 그는 이들에게 일렬로 줄을 서라고 명령하고는 그들을 웃기기 위해 작은 늑대를 호출했다. 늑대는 그가 할 수있는 모든 원숭이 짓(웃기는 짓)을 했다. 그는 꼬리를 물고 돌거나 별짓을 다했으나 허사였다. 그래서 오레카주바케는 작고 붉은 두꺼비를 불렀는데, 그는 우스꽝스러운 걸음걸이로 모든 사람들을 재미있게 했다. 그가 사람들이 서 있는 줄을 따라 세 번째로 통과했을 때, 사람들은 말을 시작하고 웃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Share Thi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